1인기업 1인경영시대 : (주)비즈웹코리아

1인기업 1인경영시대(강력한 개인으로 살아가는 방법)


콘텐츠에 대한 의견 표명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좋은 내용의 글을 접하거나, 혹은 말도 안 되는 내용을 접한 후 나의 의견을 말하고 싶어졌다. 이럴 때 어떤 방식을 사용해야 할까? 물론,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지만 이중 가장 많이 사용되었던 방식은 해당 글 밑에 댓글을 남기는 것이었다. 텍스트 위주의 단문형태로 나의 생각을 표현했던 것이다.

그러나 댓글은 장문의 생각을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같은 글을 내 블로그에 올리고 싶을 경우에는 다시 한 번 글을 등록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또한 언젠가 달았던 댓글을 수정하거나 다시 보기 위해서는 해당 웹사이트를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이런 번거로움을 해결해주기 위해서 등장한 것이 트랙백이다. 트랙백(TrackBack)이란 내가 작성한 글을 다른 사람에게도 알리는 기능이다. 댓글보다 길면서, 이미지 등을 포함해 자신의 의견을 남에게 전달하고자 할 때 사용되는 블로그의 시스템중 하나이다. 

트랙백(TrackBack)의 핵심은 매우 간단하다. 누군가의 글에 대해 자신의 블로그에 의견을 피력하면서 그 글에 대해 '당신이 쓴 글에 대해 제가 의견을 썼습니다. 당신이 관심을 가질 것 같아서 일부 내용과 함께 알려드립니다.' 라고 알려주는 것이 바로 트랙백이다. 댓글을 좀 더 활용하기 편하도록 개선된 '원격 댓글'이라고 해석해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트랙백을 활용하면 블로그에 방문자도 증가시킬 수 있다. 방문자가 많은 블로그 중 특정 글에 트랙백을 보내면 자신의 글의 제목과 내용 일부가 자동으로 전송되어 해당 글에 표시된다. 이때 해당 글을 더 보기 위해서 트랙백된 글을 클릭하면 해당 블로그로 이동하게 되면서 방문자를 확보할 수 있다.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다. 블로그 운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어느 날 글들이 늘어나는 것도 아니고, 처음부터 방문자가 많았던 것도 아니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때는 콘텐츠도 없고, 콘텐츠가 적기 때문에 방문자가 적은 것은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트랙백을 조금만 활용하면 방문자를 조금 더 모을 수 있다. 트랙백은 활용도에 따라서 방문자수에 영향을 미친다.

트랙백(TrackBack) 개념  
무언가를 생산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쉽지 않은 일이다. 품질을 떠나서 하나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것은 많은 고통을 수반한다. 그렇게 어렵게 생산한 콘텐츠에 누군가가 감사의 댓글이라도 달아주면 그것만큼 기분 좋은 일도 없다. 특정 주제에 대한 글을 쓰고, 누군가가 댓글이 아닌 트랙백을 걸어준다면 그것은 하나의 포스트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된다. 왜냐하면 트랙백을 통해 여러 개의 글들이 모이기 때문이다. 하나의 상황을 가지고 트랙백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와 사용하는 경우를 생각해보자. 

■ 트랙백(TrackBack)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 

수영는 자신의 블로그에 '된장찌개 맛있게 끓이는 방법'에 대해 글을 작성했다. 어느 날 태연이는 수영이의 글을 읽고 자신의 요리법보다 유용하다고 생각 했다. 태연이는 수영이의 블로그를 참조해서 된장찌개를 끓이다보니 몇 가지 재료를 더 넣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에 태연이는 수영이의  블로그 해당 포스트 밑에 댓글로 추가 요리방법을 보충했다.


■ 트랙백(TrackBack)을 사용하는 경우

수영는 자신의 블로그에 '된장찌개 맛있게 끓이는 방법'에 대해 글을 작성했다. 어느 날 태연이는 수영이의 글을 읽고 자신의 요리법보다 유용하다고 생각 했다. 태연이는 수영이의 블로그를 참조해서 된장찌개를 끓이다보니 몇 가지 재료를 더 넣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에 태연이는 수영이의 블로그 해당 포스트 밑에 댓글로 요리방법을 보충할까 하다가 표현방법에 한계가 있어 트랙백을 활용하기로 했다. 트랙백을 활용하게 되면 추가 요리방법을 내 블로그에 작성할 수 있으며, 사진과 동영상 등을 사용할 수 있어 훨씬 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태연이는 수영이 블로그 해당 글의 트랙백 주소를 찾아서 추가 요리방법을 작성한 후 트랙백을 걸었다.


트랙백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트랙백을 사용한 경우가 가지는 가장 큰 차이점은 하나의 블로그를 초월하여 영희 블로그와 철수 블로그 사이에 링크가 만들어진다는 점과 철수는 자신의 공간에서 자신의 의견을 독립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 트랙백 개념도

철수와 영희 사례를 가지고 트랙백 시스템을 다시 한 번 확인해보자. 철수와 영희는 서로를 전혀 모른채 각각 '아이폰' 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철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아이폰 활용방법' 이라는 글을 작성하다 블로그코리아(메타블로그)에 올라와있는 영희의 글을 발견했다. 철수는 영희의 글에 공감했으며 그 글에 댓글이 아닌 트랙백을 활용하여 의견을 남기려고 한다. 

이를 위해 영희 블로그의 해당 포스팅 트랙백URL 주소를 복사한 후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남겼다. 이럴 때 '철수는 영희에게 트랙백을 보낸다'라고 한다. 이렇게 되면 영희의 해당 글에 철수로 향하는 링크가 하나 만들어진다. 영희의 글에 철수가 트랙백을 걸어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남긴 것이지만 영희가 작성한 글에 철수로 향하는 링크를 생성된 것이다. 

철수가 트랙백을 보낸 것을 알게 된 영희는 철수 블로그에 방문해서 해당 글을 읽어본다. 글을 읽어보니 충분히 공감가는 내용이었다. 이에 영희도 철수글에 트랙백을 걸어 자신의 블로그에 생각을 추가한다. 이렇게 하면 두 글은 어떤 글을 먼저 읽어도 다른 글로 넘어갈 수 있는 양방향의 링크를 가지게 된다. 이 링크로 철수블로그 방문자와 영희 블로그 방문자는 연결된다. 

 
블로그에 좋은 콘텐츠를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콘텐츠가 다른 곳과 링크로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아무도 볼 수 없다. 특정 블로그가 인기 있다는 것은 링크가 많거나, 방문자를 유입시킬 수 있는 링크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트랙백이 검색등록, 메타블로그 등록, RSS 등과 다른 점은 특정한 블로그에 링크를 만드는 방식이라는 점이다. 즉 영희가 쓴 글과 철수가 쓴 글에 연관성이 있다면, 영희의 글에 연관된 내 글을 직접 링크시키는 방법이다. 

트랙백의 가장 큰 장점은 연관된 정보 즉 유용한 링크를 보낸다는 점이다. 영희가 아이폰에 대해 글을 발행했다면 해당 글을 읽는 사람은 아이폰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 이 사람들에게 철수가 쓴 아이폰에 대한 정보는 유용한 정보이자 링크가 될 수 있다. 때문에 그냥 뿌려져 있는 링크보다 클릭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아이폰에 대한 글을 읽는 사람에게는 추가정보를 줄 수 있고 철수와 영희에게는 고객유입의 효과가 있는 것이다. 

트랙백 활용방법  
트랙백은 블로그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이다. 트랙백을 잘 활용하면 하나의 주제를 여러 명이 각자 자신의 블로그에서 토론하거나 연구를 진행할 수도 있다. 웹2.0을 이야기 하면 거론되는 '집단지성'의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트랙백을 통해 블로그는 더욱 강력한 미디어로 성장할 것이다. 

① 트랙백 주소 복사
트랙백을 보내고자 하는 블로그의 글을 선택하고 트랙백 혹은 엮은글의 주소를 복사한다. 트랙백 주소는 보통 블로그 글의 상단 혹은 하단에 위치해 있다. 혹은 댓글 등과 함께 가려져 있어서 해당 메뉴를 클릭해야 보이는 경우도 있다. 주소를 클릭하면 복사가 되거나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복사가 되기도 한다. 복사가 안 되면 해당 주소를 마우스로 드래그인해서 블록을 만들고 복사(Ctrl+C)한다.

▲ 트랙백 주소 복사

② 엮인글(트랙백) 쓰기
해당 주소를 복사한 후, 트랙백을 보내고 싶은 자신의 블로그 글로 이동한다. 트랙백
주소 입력창에 붙여넣기(Ctri+V)를 한 후 저장한다. 내가 전송한 글은 상대방은 삭제할 수 있으나 트랙백을 보낸 사람은 삭제할 수 없으며, 스팸성 트랙백으로 트랙백을 차단하거나 관리자 승인 형태로 변경하는 경우도 있어 트랙백을 보낼 때는 상대방 글과 연관성이 있어야 한다.

 
③ 트랙백 전송 여부 확인
해당 블로그에 방문하여 트랙백이 전송되었는지 확인한다. 메타사이트 등에서 관련 태그를 검색한 후, 트랙백을 전송하면 자신의 글을 찾아오게하는 홍보효과를 거둘 수 있다. 

트랙백(Trackback)은 개념적으로 보면 자신이 댓글을 달고자 하는 글(A)이 있는 곳이 아닌 자신의 블로그에서 A와 관련된 글(B)를 연결시켜는 것을 의미한다. 댓글을 달고 싶은데, 댓글이 너무 길어지거나 댓글에 그림, 음악, 영상 등을 넣고 싶을 때는 자신의 블로그에 글(B)를 써서 상대방 글(A)에게 트랙백을 보내면 된다. 더불어 고객유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Posted by 은종성 은종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