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기업 1인경영시대 : (주)비즈웹코리아

1인기업 1인경영시대(강력한 개인으로 살아가는 방법)


도완녀 첼로된장과 일반 된장의 차이점  
직접 재배한 콩으로 메주를 쑤어 무공해 청정원료와 전통적인 제조방법으로 된장을 만들어 판매하는 곳이 있습니다. 여기까지만 들으면 시골에서 어머니가 직접 담군 된장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러나 '메주와 첼리스트'로 유명한 '도완녀'씨는 된장에 '첼로'라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 도완녀 '메주와 첼리스트'


서울음대와 독일 뤼벡음대를 졸업한 도완녀씨는 남편을 따라 강원도 정선 산골짜기에 살게되면서  콩을 키우고 메주를 쑤게 되었습니다. 이때 채소나 과일을 키울 때 음악을 틀어주면 식물 성정에 도움이 되는 것에서 착안하여 매일 같이 첼로를 연주하며 음악을 들려주었습니다

첼로 음악을 들려준 된장과 시골에서 평범하게 담군 된장에 무슨차이가 있을까요? 아마도 맛의 차이는 크지 않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메주와 첼리스트' 된장은 비슷한 형태로 제조된 된장에 비해 온라인의 경우 2배 이상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며, 유명 백화점의 경우에는 일반 제품 대비 7배 이상의 가격에 판매되기도 합니다. 왜 그럴까요?

이야기와 감성이 브랜드를 만들다  
좋은 제품을 만들어서 그에 상응하는 댓가를 받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과도한 경쟁과 복잡한 유통단계 등으로 인해 제품이 정상적인 평가를 받기 어렵습니다. 많은 사업주의 경우 '저가'라는 가격의 함정에 빠지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똑같은 제품임에도 2배이상의 가격차이가 나는 이유를 1인기업 관점에서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1인기업을 하는 사람중에는 시간당 300만원을 받고 강의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시간당 3만원을 받는 사람도 있습니다. 평범한 일러스트 작가는 매일매일 생활고에 시달리는 반면, '애나케이', '제니의초상'으로 유명한 박수란씨는 싸이월드 배경스킨으로 1년에 2억이 넘게 수익을 얻고 있습니다. 전국에 많은 수목원이 방문객 감소에 고민하는 반면, '숲해설가'라는 이야기를 담은 광릉수목원은 방문객이 적어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1인기업이 브랜드를 가져야 하는 이유  
1인기업과 브랜드는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스스로를 브랜드화하지 못한다면 평생 3만원짜리 강사에 머물고 말 것입니다. 개인을 브랜드화 한다는 것은 결국 선택과 포기 그리고 집중의 문제입니다. 1인기업이 잘 할 수 있는 하나의 영역을 선택하고 여기에 집중할 때 브랜드가 형성되는 것입니다. 선택과 집중은 포기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선택을 한다는 것은 여러개의 시장 중에서 내가 잘할 수 있는 하나의 시장을 선정하는 것입니다. 그사람 하면 특정 이미지가 떠오를 수 있도록 해야합니다. 여러개의 업무를 얕은 수준으로 하기 보다는 하나의 업무를 깊이 있게 처리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개인 브랜딩을 하게 되면 특정 시장안에서는 경쟁자보다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고, 자신의 정체성도 명확해집니다. 모두에게 판매할 수 있다는 것은 아무에게도 판매하지 못한다는 것과 같은 말입니다. 처음부터 모든 시장을 공략하기 보다는 자신 있는 하나의 분야에 집중해서 꾸준히 시장을 공략하는 것, 이것이 개인 브랜딩의 출발점입니다.
Posted by 은종성 은종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완녀선생님은 1993년 만39세의 늦은나이(실제로는 독일서 10여년간의 결혼생활을 하시다 이혼하셨다고함.)에 8살연상인 돈연스님과 결혼해 세자녀를 두고 사신것도 화제중의 화제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