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기업 1인경영시대(강력한 개인으로 살아가는 방법)


정부는 최근 한국콘텐츠진흥원을 통해 모바일 콘텐츠 지원사업을 공지했습니다. 1년전까지도 생소했던 '모바일 콘텐츠'가 애플의 아이폰을 통해 국내에 큰 반향을 가져온 것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애플의 앱스토어가 가져온 경쟁방식의 변화에 대해서 생각해보겠습니다.

경쟁의 방식을 바꿔버린 앱스토어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모바일 게임 및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들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형제조업체와 SK, KT 등 통신회사들에게 잘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야 했습니다. 자사의 어플리케이션을 단말기나 통신회사 서비스에 제공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삼성전자나 SK 등 대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을 할 수 있는 회사들은 자체적으로 기획, R&D, 생산, 판매 등의 인력을 보유한 업체로 제품(서비스)를 납품할 수 있는 회사는 이미 정해져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습니다. 실력을 아무리 갖추고 있어도 규모가 작은 신생회사에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것입니다. 

기존 경쟁의 장을 바꾼 것이 애플의 '앱스토어[각주:1]'입니다. 애플은 앱스토어를 통해 수 없이 많은 개발자들을 협력자로 끌어들였습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이 소수의 똑똑한 몇사람과, 몇몇의 협력업체로 어플리케이션을 제작·공급했던것과 비교하면 혁명적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구현  
애플은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앱스토어'에 자신의 제품을 업로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과거에 삼성전자, SK 등이 회사의 규모, 매출액, 실적 등을 따져 1차벤더, 2차벤더, 3차벤더로 나눠서 기회를 주었던 것을 생각하면 놀라운 접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애플 앱스토어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팟용으로 업로드 하는 어플리케이션의 품질은 관리하지만, 어플리케이션을 만든 사람의 수준을 평가하지는 않습니다. 이제 모바일 게임 하나를 만들어 판매하기 위해서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일정 규모의 조직을 갖추어야할 필요가 없게 된것입니다. 아이디어와 개발 능력만 있으면 혼자서도 게임을 만들고 앱스토어를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생태계가 만들어진 것입니다. 

애플의 아이폰은 삼성전자나 LG전자의 핸드폰에 비하면 하드웨어적인 부분은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전세계적으로 아이폰이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것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디자인, 그리고 앱스토어 때문입니다. 누구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서 앱스토어에 올려놓고 판매할 수 있고, 판매가 되면 애플은 30%의 수수료만 빼고 70%는 개발자에게 돌려줍니다. 혼자서 모든것을 하기 보다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을 협력자로 끌어들여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든것입니다.  

애플은 플랫폼 사업을 전개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아이팟-아이튠즈로 디지털 음악 시장을 장악했고 아이폰-앱스토어로 애플리케이션 시장을 움켜쥐었습니다. 이제 아이패드-아이북스로 전자책 시장도 잡으려고 합니다. 

1인기업에게 기회의 문이 열리다!  
정부에서 1인기업을 강조하는 것은 애플의 앱스토어와 밀접한 연관성이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마켓플레이스 '포 모바일',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위한 '안드로이드 마켓', 노키아의 심비안을 위한 'Ovi 스토어', 림의 블랙베리를 위한 '블랙베리 어플리케이션 스토어' 등은 모두 애플의 앱스토어 때문에 태어난 것들입니다.  

▲ 협력을 통한 상생의 구조를 만든 애플 '앱스토어'


이제는 아이디어와 실력만있으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사업을 할 수 있습니다. 국내의 한 게임개발자가 개발한 게임어플은 애플 앱스토어 유료게임 순위에서 1위를 기록해 10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으며, 경기도의 30대 게임 개발자와 그래픽 디자이너는는 아이폰 및 아이팟용 게임을 통해 1억 4천만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과거와 같으면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입니다. 

물론 성공의 소수의 몇사람에게만 주어지는 열매입니다. 모든 사람이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대박을 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경쟁방식이 변화한 것은 분명합니다. 과거와 같은 형태로 팀을 조직하고, 여러 단계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동안 기회는 사라져버릴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하게 움직일 수 있는 1인기업에게 기회의 문이 열리고 있는 것입니다.

-----------------------------------------------------------------------

주석

  1. 2008년 6월에 오픈한 '애플용 어플리케이션 시장'의 줄인말로 아이폰과 아이팟용 콘텐츠 장터로 개발자가 연회비 99달러를 내면 어플을 올릴 수 있고 수익은 개발자가 70%, 애플이 30%로 나눕니다.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은종성 은종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